뉴스
2016년 01월 11일 11시 02분 KST

'오락가락' 권은희, 안철수 신당에 합류했다

연합뉴스

안철수 의원과 천정배 의원 신당 사이를 오락가락하던 '광주의 딸' 권은희 의원이 안 의원 측 국민의당 품에 안겼다.

권 의원은 11일 오전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국민의당 합류를 선언했다.

약속시간(오전 11시) 보다 3분 먼저 등장한 권 의원은 기자회견문도 읽지 않고 10분간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한 뒤 허겁지겁 회견장을 떠났다.

오전 11시 30분 예정된 안철수 의원의 국립 5·18 민주묘지 참배에 동행하기 위해서였다.

탈당부터 국민의당 합류 선언까지 그가 보인 행보는 국정원 댓글사건을 수사한 전직 경찰 간부로서, '광주의 딸'이라는 별칭까지 얻어가며 국회에 입성한 초선의 소신과는 거리가 멀다는 평가를 받는다.

권 의원은 지난해 말 두 차례 천 의원을 면담하면서 현역의원 1호로 천 의원 측의 가칭 국민회의 합류 가능성을 높였다.

면담 후 천 의원은 "뉴DJ의 맨 앞에 서 있는 한 분"이라고 치켜세웠고 권 의원은 "고민 지점이 정확하게 같다"고 화답하기도 했다.

그러나 권 의원은 지난해 12월 28일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에 팩스로 탈당계를 제출하고 고심에 들어갔다.

'팩스 탈당'을 하면서 흔한 탈당사유도 적지 않았으며 지역민에게 설명하는 절차도 없었다.

광주 북구갑 출마의사를 밝힌 김유정 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최근 "25년 당적을 차마 팩스로 정리할 수 없을 것 같아 인편에 탈당계를 보냈다"고 말해 대비됐다.

권 의원은 국민회의와 국민의당 합류를 저울질 하면서 김한길 의원, 자신의 정치 입문에 결정적 역할을 한 최재천 의원의 눈치를 보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도 "그분들에게는 상의를 했다"고 밝혔다.

한동안 입원하기까지 했던 권 의원은 결국 김 의원이 합류한 국민의당을 택했다.

권 의원은 애초 탈당 기자회견을 하려고 국회 정론관을 예약했다가 취소한 뒤 간헐적인 언론과의 접촉에서 입장 표명을 마다하면서 모두 네 차례 문자메시지로만 기자들에게 입장을 알려왔다.

"의견을 수렴하겠다", "결심을 굳혔다", 입장표명 기자회견 일정, 안 의원과 5·18 묘지 참배 일정 등 단계적 내용에 '지령 전달'이냐는 반응이 나올 만큼 불통 지적을 받았다.

권 의원은 지난 18대 대선 당시 서울수서경찰서 수사과장으로서 국정원 댓글사건 수사에 경찰 수뇌부의 부당한 개입이 있었다고 주장해 주목받았다.

2014년 7·30 재보궐선거에서는 당시 천 의원이 출마를 노리던 광주 광산구을에 김한길·안철수 전 공동대표로부터 전격적으로 전략공천을 받아 당선됐다.

같은 지역구 출마를 준비한 기동민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 등의 연쇄 지역구 이동 등으로 공천파동이 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