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0일 12시 20분 KST

미 항공모함, 2월 한반도 들어오나?

연합뉴스

미국이 북한의 제 4차 핵실험에 따른 상응 조치로 10일 핵심 전략무기인 'B-52' 장거리 폭격기를 한반도에 긴급 출동시킨데 이어 다음달 핵 추진 항공모함을 한반도에 전개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과 미국군은 애초 다음달 하순 시작되는 한미 연합 지휘소훈련(CPX)인 키 리졸브(KR) 연습이 끝나고 오는 3월 시작되는 야외기동훈련(FTX)인 독수리연습(FE) 때 한미 연합 해상훈련을 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북한의 이번 4차 핵실험을 계기로 한미 연합 해상훈련 시기를 앞당기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김정은 정권에 대해 확실한 경고 메시지를 던지는 차원에서 핵 항모를 이번 한미 연합 해상훈련에 참여시킬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한반도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 배치된 미군의 핵 추진 항공모함은 로널드 레이건호로, 주일 미 해군 요코스카(橫須賀)기지(가나가와현)에 정박해 있다.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불리는 최신예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는 배수량이 10만2천t으로, 항공기 80여대를 탑재하고 승조원은 약 5천400명에 달한다. 길이는 333m, 최대 속력은 시속 56㎞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