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9일 11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09일 12시 40분 KST

'내가 예수', 오바마 애완견 납치하려던 남자가 주장하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애완견을 납치하겠다며 무기를 싣고 워싱턴으로 가려던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8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노스다코타 출신의 스콧 스토커트(49)가 대통령의 개를 납치하기 위해 총기 2정과 350개가 넘는 탄약통, 12인치짜리 마체테(날이 넓고 긴 칼)를 트럭에 싣고 워싱턴으로 가던 중 미리 첩보를 입수한 정보 요원들에게 붙잡혔다.

스토커트가 소지한 총기는 등록되지 않은 것으로, 그는 집이나 일터 밖에서 총기를 소지하지 못하도록 한 컬럼비아 특별구 법을 위반한 혐의로 기소됐다고 워싱턴 상급 법원은 밝혔다.

체포 이후 스토커트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자신이 예수라는 등의 황당한 주장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

obama sunny

백악관의 스타 견 '서니'.

그는 자신이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과 메릴린 먼로 사이에서 태어났으며 대선 출마를 선언하기 위해 워싱턴에 온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법원은 스토커트에게 백악관과 국회의사당 접근 금지 명령을 내리고, 공판기일이 잡힐 때까지 철저한 감시를 받으며 지내는 조건으로 일단 석방했다.

오바마 대통령 가족은 백악관에서 '보'와 '서니'라는 이름의 포르투갈 워터도그 두 마리를 키우고 있다.

이들은 백악관 행사에 종종 대통령 가족들과 함께 등장해 방문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