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8일 14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08일 14시 51분 KST

호주 시드니 주민들 "100살 나무 지키자" 쇠사슬 시위

호주 시드니에서 경전철 건설 사업으로 수령 100년 이상의 나무들이 무더기로 사라질 위기에 처하자 시민들이 '쇠사슬 시위'에 나섰다.

호주 도심부 랜드윅에서는 7일 오후 8시 시민 약 50명이 오래 된 나무를 훼손하는 경전철 사업을 막겠다며 시위에 나섰다고 호주 언론들이 8일 전했다.

이들 중 최소 6명의 시민은 쇠사슬로 커다란 나무들과 자신의 몸을 묶고 나무 지키기에 나섰다.

tree

이들은 현재 계획대로라면 수령 100년 이상 나무들을 포함해 최대 50그루의 나무들이 사라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처음에는 랜드윅 경마장 앞쪽으로 경전철이 들어설 예정이었지만, 중간에 변경됐다며 배경에 의구심을 품었다.

지역 주민 클레어 스테이그라드는 호주 ABC 방송에 뉴사우스웨일스(NSW) 주정부를 상대로 1년 동안 이들 나무를 지켜 줄 것을 요청했으나 수용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스테이그라드는 또 "지역사회 유산인 나무 50그루를 잃는 대신 경마장은 기존의 버스 차로와 함께 150대를 수용할 주차장을 유지하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날 시위는 경찰이 이날 밤 10시30분께 해산 작업에 나서면서 끝났지만 시위 주최 측은 나무를 살리기 위한 활동을 멈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랜드윅 시의회도 나무를 지키기 위해 최근 수주간 활동을 벌였지만 주 당국의 입장을 바꾸지는 못했다.

주 당국은 일부 시민의 반발에도 현 계획을 고수하겠다고 밝혔다.

당국은 현재 계획대로 해야 소음이 많은 야간작업과 주말 작업을 최대 10주까지 줄일 수 있다며, 사라진 나무 1그루당 새로 2그루를 심겠다고 주민들을 설득하고 있다.

또 독립적인 수목 전문가의 감시 아래 나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