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8일 08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08일 09시 37분 KST

모로코의 12세 왕자가 손등 키스를 거부하는 이유(영상)

Associated Press

모로코의 12살 왕자가 신하들의 입맞춤을 시크하게 거부하는 영상이 돌고 있다. '모로코 왕자는 손등 키스를 싫어해'라는 제목으로 말이다.

그러나 왕자의 행동에는 보기보다 중요한 의미가 담겨있을 수 있다는 의견이 있다.

9 뉴스에 따르면 해당 영상에 등장하는 소년은 모로코의 왕세자 물레이 엘 하산(Prince Moulay El Hassan). 이 매체는 자신들의 충성심을 보여주고 싶어하는 고위급 관료와 장군, 사회 지도자들을 행사에서 만나 그들이 충성을 표할 기회를 주는 게 왕세자의 의무 중 하나라고 전했다.

그러나 해당 영상에서 왕자는 자신의 손에 입 맞추려는 고위급들에게서 손을 재빨리 빼내고 악수만 허락한다.

PSA: The Moroccan prince does NOT want his hand kissed.

Posted by Daily Mail on Wednesday, January 6, 2016

카림 부카리는(Karim Boukhari)라는 한 저널리스트는 '알-모니터'에 손에 입 맞추는 전통은 계급제도를 상징하는 봉건제의 산물이라며 사라져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이 글에서 "손등 키스는 지속적으로 전쟁을 하는 세계에 부합하는 야만적인 관습입니다."라며 "사회적은 이는 노예화된 사람들의 복속을 강조하고 주인 계급을 신격화하는 행위입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그는 모로코의 왕 무함마드 6세가 아랍권에서도 손등에 키스하는 전통을 이어가는 유일한 군주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