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7일 16시 0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07일 16시 03분 KST

아베 측근, "소녀상 철거가 10억엔 전제는 아니다"

일본이 한국에 10억 엔(약 102억원)을 내기 전에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을 철거해야 한다는 집권 자민당의 주장에 대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측근이 진화에 나섰다.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일본 관방 부(副)장관은 7일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주한 일본대사관 인근에 설치된 소녀상에 관해 "우리도 이 상(像)이 모든 교섭의 전제라고 인식하는 것이 아니므로 그것을 당도 이해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전날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종군위안부 문제에 관한 모임'에서 소녀상 철거가 일본 정부가 10억 엔을 내는 전제 조건이라는 의견이 이어졌다는 지적에 "반드시 그런 취지는 아니었던 것으로 이해한다"는 뜻을 밝히고 나서 이같이 언급했다.

s

하기우다 부장관은 지난달 이뤄진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의 합의는 공동기자회견에서 발표된 것 외에는 말할 것이 없으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지원하기 위해 설립할 재단에 일본이 낼 10억 엔에 관해 "앞으로 그(돈을 낼) 시기나 목적, 사용방법 등을 포함해 일한 양국 관계자가 협의하고 나서 시작하게 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의 측근으로 평가받는 하기우다 부장관이 소녀상 이전이 전제가 아니다는 취지로 언급한 것은 일본 측에서 한일 외교장관 합의에 명시되지 않은 주장이 확산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추정된다.

하기우다 부장관은 이날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참의원 출석으로 자리를 비움에 따라 장관을 대신해 회견에 나왔다.


Photo gallery 소녀상 대학생 농성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