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7일 11시 2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07일 11시 28분 KST

정명훈 떠난 서울시향, 핵심 단원 이탈한다

연합뉴스

지휘자 정명훈이 예술감독을 사임하면서 우려됐던 서울시립교향악단 핵심 연주자와 스태프의 이탈이 현실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정 전 예술감독이 취임한 2006년 서울시향에 합류한 악장 스베틀린 루세브와 공연기획 자문역 마이클 파인은 최근 서울시향에 사의를 밝혔다. 루세브는 3년 단위로 체결되는 기존 계약기간이 지난달 말을 끝으로 종료되자 이제 서울시향을 떠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마이클 파인은 계약기간을 1년 앞두고 중도에 사의를 표했다.

서울시향 관계자는 "공연기획 자문역과 악장의 사의는 정 전 예술감독의 사임과 별개로 계약기간 만료에 따른 개인의 결정"이라며 "시향에서 시간을 갖고 설득할 예정으로, 사임이 확정된 것으로 보기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클래식계에서는 정 전 예술감독의 사임과 함께 예상됐던 핵심 연주자들의 이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두 사람은 물론 서울시향의 핵심 연주자들 가운데서는 정 전 예술감독의 음악성과 명성, 네트워크 등의 영향으로 서울시향에 합류한 이들이 여럿이기 때문이다.

세계 정상급 악장으로 꼽히는 스베틀린 루세브만해도 정 전 예술감독이 2000년부터 15년간 예술감독으로 몸담은 라디오 프랑스 필하모닉과 서울시향 수석을 겸하고 있는 연주자로, 정 전 예술감독과의 인연을 고리로 서울시향에서 연주했다.

오케스트라의 악장은 평소 악단 관리, 실력 유지, 공연 준비 등을 총괄하며 공연의 수준을 책임지는 단원들의 리더로, 지휘자만큼이나 중요한 직책이다. 스베틀린 루세브가 있을 때와 없을 때 단원들의 집중도가 다르다는 이야기가 나올만큼 실력있는 악장으로 평가받았다.

음반 프로듀서 출신인 마이클 파인 역시 세계적인 음반 레이블인 도이체 그라모폰(DG)에서 정 전 예술감독과 오랫동안 작업해온 인사로, 정 전 예술감독이 서울시향으로 오면서 도움을 요청해 영입했다.

DG 부사장과 예술감독을 지낸 그는 2006년부터 서울시향의 공연 기획, 객원 지휘자와 해외 협연자 섭외, DG 앨범 제작 총괄 등을 지원했다. 그는 경험이 많은 객원 지휘자를 잇달아 서울시향 지휘대에 세우며 오케스트라의 성장을 도왔다.

단원 가운데서는 루세브 외에 3명이 라디오 프랑스 필하모닉 수석을 겸하고 있어 향후 추가 이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2007년 들어온 수석 팀파니스트 아드리앙 페뤼송, 2010년 합류한 트럼펫 수석 알렉상드르 바티, 2011년 입사한 트롬본 수석 앙투안 가네가 그들이다. 이들은 아직 계약기간이 남아있지만, 올 상반기에서 내년이면 모두 계약이 끝난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