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7일 08시 44분 KST

새누리 '대북확성기' 주장에 국방장관은 '신중'

연합뉴스

북한의 수소판 실험 발표에 따라 여당인 새누리당 내에서 대북확성기 방송을 재개해야 한다는 주장이 잇따랐다. 그러나 한민구 국방부장관은 "대북 군사 옵션에 확성기가 전부 아니다"며 다소 회의적인 의견을 내놨다.

국회 국방위원장인 정두언 의원은 1월7일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다음과 같이 밝혔다.

"우리로서는 지난번에 DMZ 도발 사건 때 북한과 합의를 한 게 있잖아요? 비정상적인 사태가 발생할 경우에는 확성기 방송을 하기로 했는데, 일단 당연히 비정상적인 사태가 발생한 거죠? 그래서 저는 최소한의 조치로서 대북 확성기 방송은 재개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1월7일,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

북한의 조준 타격 등의 우려에 대해 정 의원은 "그거야 옛날부터 그래왔던 것"이라며 "우리가 그게 무서워서 확성기를 못 튼다면 그런 합의를 하지 말았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김용태 의원도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대북확성기 방송 재개를 등 북한 압박에 나서야한다고 주장했다.

우리가 직접 핵을 갖지는 않지만, 주한미군을 통한 핵 억제력 더하기 다양한 형태의 대북 압박, 대북확성기는 물론이고, 우리가 갖고 있는 다양한 형태의 북한 압박술. 드론이 됐든 풍선이 됐든간에 북한에 대해서 다양한 형태의 심리적 압박. 그리고 특히나 우리 국회가 지난 10년 넘게 무책임하게 법안을 하나 방기하고 있는 게 있는데요. 바로 북한인권법입니다. 미국에서도 통과된 북한 인권법을 우리 대한민국 국회가 반드시 통과시켜서 북한에 대한 유무형의 압박을 계속해 나가야 될 것 입니다. (1월7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

421

하태경 의원

하태경 의원도 TBS '열린아침 김만흠입니다'에 출연해 다음과 같이 말했다.

북한이 정보 확산을 굉장히 두려워합니다. 그래서 확성기방송, 그거는 뭐 휴전선에만 있는 데도 두려워하지 않습니까. 그래서 라디오, TV, 인터넷 이런 것을 수단으로 해서 북한에 외부 정보를 확산시키는 이런 방식이 가장 좋은 압박 효과가 있다고 보고, 중국하고도 그런 면에서 협조를 우리가 추진해야 될 거라고 봅니다. 그래서 중국은 북한하고 국경을 끼고 있지 않습니까. 그래서 중국의 협조가 있으면 USB라든지 이런 정보기기들이 북한으로 엄청나게 들어갈 수 있거든요. 그리고 또 중국 국경에 TV방송 같은 출력을 확대하면 북한 압록강, 두만강 국경 주민들이 중국TV 다 보거든요. 조선족 방송에는 한국 프로그램 많이 나오고 하니까...(1월7일, TBS 열린아침 김만흠입니다)

그러나 이에 대해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신중한 자세를 보였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월7일 국회 국회에서 열린 긴급 현안보고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핵실험에 대한 군사 옵션 중 확성기도 그 중 하나이지만 전부가 아니다. 핵실험 대책은 기본적으로 국제적 제재를 병행하기 때문에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검토할 것이다. 정부가 취할 수 있는 대책은 다양하게 있기 때문에 이를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단계적으로 시행하겠다" (1월7일,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