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7일 04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07일 04시 48분 KST

갱단에 피살된 멕시코 시장, 마지막 순간에 가족을 지켰다

새해 취임 다음날 피살된 멕시코 모렐로스 주 테믹스코의 기셀라 모타(33) 시장이 총기로 무장하고 자택에 들이닥친 마약갱단에 자신의 목숨을 내놓고 가족을 구한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2일(현지시간) 집에서 모타와 함께 있다가 살아난 모타의 어머니 후안나 오캄포는 당시 현장에서 벌어진 비극적인 일을 떠올리며 몸서리쳤다고 멕시코 일간 라 호르나다 등 현지 언론들이 6일 보도했다.

미성년자와 30대 초반의 여성이 포함된 갱단이 모타의 가족이 모여있는 집으로 침입하자 오캄포는 "죽이려면 날 죽여라"고 말했으나 모타는 "내가 기셀라 모타다"라고 말하며 가족을 적극적으로 보호했다.

gisela mota

모타의 신분을 확인한 갱단은 그의 부모를 포함해 생후 몇 개월 되지 않은 조카딸이 보는 앞에서 모타를 살해했다.

모타는 피살되기 전 가족을 해치지 말 것을 갱단에게 간절히 요구했고 이때문에 나머지 가족을 폭행을 당하긴 했으나 목숨은 건질 수 있었다고 오캄포는 전했다.

청부 살인을 하는 멕시코 마약갱단 등 범죄조직은 흔히 살해 대상자의 집에 침입했을 때 대상자를 포함해 자택에 있는 가족을 몰살시키는 사례가 많았다고 수사당국은 설명했다.

gisela mota

3년간 연방의원을 지내고 작년 야당인 민주혁명당 소속으로 선거에 출마해 시장에 당선된 모타는 조직범죄 척결을 주요 공약으로 내걸었었다.

5일(현지시간) 멕시코 모렐로스 주 테믹스코 시에서 피살된 기셀라 모타 시장의 선거 캠페인 벽화 옆으로 한 여성이 지나가고 있다.

민주혁명당은 "모타는 강하고 용감한 여성이었다"고 애도하면서 자신들과 이해관계가 맞지 않은 공직자를 거리낌 없이 살해하는 범죄조직의 흉포한 행위를 개탄했다.

오캄포는 "내 딸은 시민과 결혼하겠다는 생각으로 시장 출마를 결정했다"며 "다른 사람들에게 아무런 해도 입히지 않은 무고한 목숨을 앗아가는 행위는 처벌돼야 한다"고 말했다.

모타 피살 사건에는 '붉은 갱단'이라는 의미의 '로스 로호스'라는 지역 마약조직이 깊숙이 관여돼 있을 것으로 수사 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로스 로호스는 2014년 9월 게레로 주 이괄라 시에서 지방 경찰과 결탁해 시위 중인 교육대생 43명을 납치한 뒤 한꺼번에 피살한 '전사들'이라는 갱단과 치열한 세력 경쟁을 벌이는 조직이라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전사들은 모렐로스의 주도이자 유명 휴양지인 쿠에르나바카를 자신들의 구역으로 점령하고 있고, 쿠에르나바카에서 남쪽으로 6㎞가량 떨어진 테믹스코에 로스 로호스와 잦은 충돌을 벌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멕시코에서는 지난 10년간 100명의 시장과 1천 명의 지방정부 관리들이 암살됐거나 암살 목표에 올랐다고 중남미 뉴스를 전하는 뉴스네트워크인 텔레수르는 보도했다.

한편, 유엔 인권고등판무관실은 이번 사건은 끔찍한 범죄이자 여성의 정치적 권리를 위협하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유엔은 멕시코 사법당국이 사건의 배후를 가려내 철저히 응징하고 여성 정치인들의 안전을 보장하는 조처를 할 것을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