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7일 04시 3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07일 04시 39분 KST

폭스바겐·아우디, 국내에서 12만대 리콜한다

Gettyimageskorea

폭스바겐이 경유차(디젤차)의 배출가스 저감장치 조작 사태와 관련해 올해 상반기 국내에서 12만여대에 대해 리콜을 단행할 전망이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지난 6일 환경부에 이런 내용의 결함 시정 계획을 제출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관계자는 "환경부에 리콜 계획을 냈으며 배출가스 저감장치 문제와 관련된 12만대 모두가 대상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리콜 계획을 제출함에 따라 환경부와 국토교통부가 이를 검토하는 과정이 남았다. 일반적인 리콜은 정부의 허가까지 한 달이 걸리지 않지만 환경부는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계획서를 철저히 검증할 방침이라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본격적인 리콜은 1월에는 힘들고 상반기 중에 이뤄질 전망이다.

국내에 폭스바겐그룹의 배출가스 조작 소프트웨어 장착 차량은 12만1천38대로 추산되고 있다. 모두 유로 5 환경기준에 따른 배기량 1.6ℓ나 2.0ℓ의 디젤차로 유로 5 기준이 도입된 2009년부터 지난해 8월까지 판매된 수치다. 이들 모두가 리콜되는 셈이다. 수입차 배출가스 관련 리콜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폭스바겐 브랜드는 문제의 차량이 골프와 제타, 비틀, 파사, 티구안, 폴로, CC, 시로코, 투란, 샤란 등 10개 차종 9만2천247대에 이른다. 아우디 브랜드는 A4, A5, A6, Q3, Q5 등 5개 차종 2만8천791대다.

국산차로는 2012년 투싼과 스포티지가 고속구간에서 출력과 가속 응답성 향상을 위해 질소산화물 저감장치의 작동을 축소해 질소산화물을 과다 배출한 것으로 밝혀져 현대차와 기아차가 21만8천대를 리콜한 바 있다

폭스바겐 그룹이 1천 달러(한화 116만원) 상당의 상품권과 바우처를 북미 고객뿐만 아니라 국내 고객에도 보상하는 문제는 이번 리콜 계획에 포함되지 않았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관계자는 "정부에서 리콜 계획만 요구했기 때문에 어떻게 바로잡겠다는 내용을 제출했을 뿐 1천 달러 바우처 문제는 요구 내용에 들어 있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Photo gallery 폭스바겐 오토슈타트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