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6일 08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06일 08시 59분 KST

'북한 수소탄 핵실험'에 대한 한국 정부의 반응(전문)

한겨레

한국 정부는 6일 북한의 '수소탄 핵실험' 발표에 대해 "유엔 안보리 차원의 추가 제재조치를 포함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정부가 발표한 성명 전문

북한은 2016년 1월 6일 10시30분 첫 수소탄 실험을 실시했다고 발표했다.


정부는 북한이 우리와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를 무시하고 유엔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하고 4차 핵실험을 강행한데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


정부는 북한이 어떤 경우에도 국제사회가 북한의 핵보유를 결코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에 규정된 대로 모든 핵무기와 핵 및 탄도 미사일 프로그램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고 불가역인 방법으로 폐기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정부는 이미 경고한대로 북한이 핵실험에 대해 상응하는 대가를 치르도록 동맹국 및 6자회담 참가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여 유엔 안보리 차원의 추가 제제조치 포함해 모든 필요한 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다.


아울러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대한민국의 안전을 위협하는 북한의 어떤 추가도발에 대해서도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해 나갈 것이다.

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