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6일 06시 38분 KST

청와대, 낮 12시 北 지진 NSC 상임위원회 개최

gettyimageskorea

청와대는 6일 북한에서 발생한 인공지진으로 핵실험 가능성이 제기됨에 따라 낮 12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말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여러 경로를 통해 종합적으로 상황을 파악 중"이라며 "종합적인 정보를 토대로 상황을 판단한 뒤에 정부 차원의 발표가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와 미국지질조사국(USGS), 중국 지진센터 등은 6일 오전 10시30분(한국시간) 북한에서 규모 5.1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진앙은 양강도 백암군 승지백암에서 서쪽으로 20㎞ 가량 떨어진 곳(북위 41.3도, 동경 129.1도)로 양강도 풍계리 핵시설 인근이다.

진원의 깊이는 0㎞ 이어서 핵실험 등으로 인한 인공지진일 가능성이 제기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