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6일 06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06일 06시 49분 KST

북한 풍계리 핵시설 인근서 규모 5.1 지진

South Koreans watch a TV news program showing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s New Year speech, at the Seoul Railway Station in Seoul, South Korea, Friday, Jan. 1, 2016. Kim said in an annual New Year speech that he's ready for war if provoked by "invasive" outsiders but stayed away from past threats centering on the country's nuclear weapons and long-range missile ambitions.(AP Photo/Ahn Young-joon)
ASSOCIATED PRESS
South Koreans watch a TV news program showing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s New Year speech, at the Seoul Railway Station in Seoul, South Korea, Friday, Jan. 1, 2016. Kim said in an annual New Year speech that he's ready for war if provoked by "invasive" outsiders but stayed away from past threats centering on the country's nuclear weapons and long-range missile ambitions.(AP Photo/Ahn Young-joon)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인근에서 6일 오전 10시30분(한국시간) 규모 5.1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와 미국지질조사국(USGS), 중국지진센터 등이 밝혔다.

진앙은 양강도 백암군 승지백암에서 서쪽으로 20㎞ 가량 떨어진 곳(북위 41.3도, 동경 129.1도)으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인근이다.

지진 규모에 대해 EMSC는 당초 5.1로 발표했다가 5.2로 상향했고, USGS는 5.1, 중국지진센터는 4.9라고 밝혔다. 우리 기상청은 4.2로 발표했다.

진원의 깊이는 0㎞로 확인돼, 핵실험 등으로 인한 인공지진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124

241

기상청은 지진발생시간이 오전 10시30분 1초라고 확인하며 "인공지진이 확실하다"며 핵실험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중국지진센터도 "폭발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지난 2013년 북한이 이곳에서 핵실험을 감행했을 때에도 규모 5 안팎의 인공지진이 발생한 바 있다.

규모 4.9를 기준으로 했을 때 폭발력은 최대 16.2kt에 달하는 수준이다.

지진 소식이 알려지자 외교부는 장관 주재 대책회의를 열고 상황 파악에 나섰으며, 국정원은 지진을 정밀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124

북한의 화생방전에 대비해 다양한 연구와 작전개념을 발전시키고 있는 국군화생방방호사령부는 최근 발간한 '합동 화생방 기술정보' 자료를 통해 "북한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새로 갱도를 굴착하는 활동은 핵융합무기 실험을 위한 것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