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5일 11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05일 11시 55분 KST

대통령이 불과 2개월 전 밝혔던 '위안부 문제 해결의 원칙'

한겨레

프레시안에 따르면, 지금으로부터 불과 2개월여 전인 2015년 10월 30일 박근혜 대통령은 일본 '아사히' '마이니치'와 진행한 서면 인터뷰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아래와 같이 밝힌 바 있다. 당시는 한일 정상회담을 며칠 앞둔 시점이었다.

"일본 정부는 피해자들이 수용할 수 있고, 우리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해결 방안을 조속히 제시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번 기회에 일본 정부가 그에 맞는 치유와 해결 방안을 제시해주길 바란다."

박 대통령은 11월 2일 진행된 한일 정상회담에서도 "한국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수준으로 해결하고 싶다"며 아베 총리를 압박했다고 한겨레는 전했다.

q

q

그리고 인명진 전 한나라당 윤리위원장은 박 대통령이 평소 밝혀온 위의 기준을 근거로 이번 협상을 "결코 잘된 협상이라 볼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아래는 인명진 전 윤리위원장이 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지적한 관련 대목.

박 대통령이 천명했던 기준으로 보면 이 협상이 결코 잘된 협상이라고 볼 수가 없는 거잖아요.


(평소의 원칙을 깬 이유와 관련해) 물론 짐작 가는 건 있습니다. 한일 관계가 이렇게 가다가는 여러 가지 어려운 문제가 있을 수 있다. 또 미국이라든지 여러 가지 국제 관계에 있어서도 이 문제를 해결할 수밖에 없다라는 생각도 있었을 것이고요.


여러 가지 정치적, 외교적, 국제적인 관계가 있을 수 있겠지만 그렇다고 하면 방법이라도 잘했어야 한다는 것이죠. 피해자들을 협의 과정에서 우선 만났어야 되는 것이죠.


일을 이렇게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국민들에게도 설명을 했어야 되는 거죠. 그동안 아무 얘기도 안 하고 국민들은 그저 이번 위안부 협상은 박 대통령이 아주 확고한 원칙을 가지고 있으니까 그대로 될 거라고 우리는 그렇게 믿고 있었잖아요. 그런 기준에서 벗어나는 협상 결과가 나오니까 국민들도 당황하게 되는 것이고 피해자들은 분노하게 되는 거 아닙니까?


더 중요한 것은 박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피해자들을 설득하는 과정을 가져야 합니다. 외교부 차관 보내는 게 무슨 일입니까?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을 해요.

Photo gallery 외교부 차관 위안부 할머니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