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5일 08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05일 08시 47분 KST

일본 정부 대변인, "소녀상은 한국이 해결 노력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한국·일본 양국 정부 합의 후 논란이 된 소녀상에 관해 "합의에 따라 한국 측에서 적절하게 해결되도록 노력할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5일 말했다.

스가 관방장관은 이날 도쿄 총리관저에서 열린 정례 기자회견에서 "일본 정부가 우려하는 것을 (한국 정부가) 인지하고 있으며 한국 정부는 적절하게 해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표명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달 28일 회담에서의 합의 내용에 대해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무상이 "공동기자회견에서 발표했다. 그 내용 외에는 할 말이 없으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스가 관방장관은 대만으로부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관해 교섭하자는 요청이 있었는지나 이를 위한 일정이 결정됐는지 질문을 받고서 대만과의 사이에 이뤄지는 일을 "일일이 밝히는 것은 삼가겠다. 지금 말한 것과 같은 사실은 없다"고 답했다.

그는 앞으로 타국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해 교섭하자는 요구가 있는 경우 한국과 다르게 대응할 것이냐는 물음에 "아시아여성기금을 포함해 지금까지 정부로서 대응해왔다. 그런 가운데 한국과는 역시 상황이 달랐다고 생각하며 정부는 지금까지 각각의 상황에 근거해 성실히 대응해 왔다"고 반응했다.

스가 관방장관은 중국으로부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교섭하자는 요구가 있는지 현재 아는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

소녀상에 관한 스가 관방장관의 이날 발언은 지난달 28일 기자회견에서 공표된 내용을 재확인하는 수준이다.

이는 합의 후 일본 언론이 소녀상 철거가 10억 엔(약 99억원) 제공의 전제 조건이라는 식으로 보도해 파문이 커진 상황을 의식한 대응으로 보인다.

또 한국 상황이 달랐다고 평가한 것은 한국인 피해자 다수가 아시아여성기금의 돈을 거부하는 등 타국과는 꽤 차이가 있었다는 인식을 바탕으로 답변한 것으로 풀이된다.

일본 정부 안팎에서는 한일 합의를 계기로 네덜란드, 인도네시아, 필리핀, 중국, 대만 등 한국 국적 외 피해자에게 사죄 배상을 해야 한다는 요구가 확산할까 경계하는 분위기가 엿보인다.

Photo gallery 위안부, 할머니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