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4일 11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04일 11시 09분 KST

'빗자루 폭행' 학생 이름의 트위터가 퍼지고 있다(이미지)

SBS 뉴스 캡처

기간제 교사를 폭행한 고등학생의 이름으로 개설된 트위터에 '맞을 짓을 해서 때렸다'는 글이 작성돼 논란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일 이천경찰서는 '교사 폭행 사건' 가해 학생 중 A(16)군과 같은 이름으로 된 트위터 계정의 캡처 사진이 퍼지고 있다고 밝혔다.

"저런 쓰잘데기도 없는 기간제빡빡이 선생님을 때린게 잘못이냐? ×××××들아? 맞을 짓하게 생기셨으니까 때린거다 기레기 개티즌ㅅㄲ들"

"그렇게 넷상에서 아○○ 털면서 감방에 가두니뭐니 하고 싶으면 현피 한번 뜨자"

"방금 내 트위터에 욕글 쓴 ××들이나 소문떠벌리고 다니는 ××들이나 맨날 학교에서 쳐맞고 다니는 찐따××들이겠지?"

"계속 깝쳤다가는 니네들중 한명이 뒤져버릴수 있으니까^&^"

"아무튼 × × 이 ×같은 개한민국이 일본한테 다시 먹혔으면 좋겠다"

default

default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찰 조사에서 A군은 "내가 적은 것이 아니다"라고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A군이 "트위터를 해킹당한 것 같다. 3개월 전쯤 트위터를 만들었지만 사용하기가 어려워 삭제했다"고 했다고 중앙일보는 보도했다.

이천경찰서 관계자는 "제3자가 A군을 가장해 트위터 글을 유포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트위터 글은 피해 교사에 대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법률 위반(명예훼손) 사건으로 볼 수 있어 별개로 수사 중"이라고 전했다.(연합뉴스 1월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