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4일 11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04일 11시 00분 KST

힐러리 클린턴, "대통령 되면 UFO에 관한 진상을 밝힐 것이다"

미국 민주당의 대선 예비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이 UFO(미확인 비행물체)에 관한 공약을 내놓았다. “대통령에 당선되면 UFO에 대한 진실을 국민에게 밝히겠다”는 내용의 공약이다.

hillary clinton

1월 4일, '데일리메일'은 힐러리가 미국 뉴 햄프셔주의 지역언론인 ‘The Conway Daily Sun’과 지난 12월 30일에 나눈 인터뷰를 소개했다. 이 매체의 데이먼드 스티어 기자는 기사를 통해 “이민자 정책과 경제 등의 주제에 대화를 나누던 도중 마지막에는 몇 가지 담소를 나누었다”며 “지난 2007년 힐러리에게 UFO에 관한 질문을 한 적이 있었는데, 그녀는 당시의 기억을 떠올리며 미소를 지었고 이 부분에 대해 이야기하는 걸 즐거워하는 듯 보였다”고 전했다.

“네, 나는 그 문제의 진상을 밝힐 거예요.”("Yes, I'm going to get to the bottom of it")

‘The Conway Daily Sun’은 지난 2007년 인터뷰에도 “당시 힐러리 클린턴은 ‘(남편인) 빌 클린턴이 정보열럼요청을 통해 가장 많이 받아보았던 자료가 바로 UFO에 관한 것이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약 8년 후에 진행된 최근 인터뷰에서 힐러리 클린턴은 “오랫동안 미국이 외계인을 조사하고 있다는 소문의 근거지였던 ‘에이리어 51’을 조사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하지만 이미 그의 남편인 빌 클린턴은 지난 2014년 ‘지미 킴멜’ 쇼에 출연해 “대통령 재임 당시 ‘에이리어 51’을 방문했었다”며 “그곳에 외계인은 없다”고 말한 바 있었다. “또한 외계인이 나타나도 놀랍지 않을 것”이라며 “다만 영화 ‘인디펜던스 데이’ 같은 상황은 아니기를 바란다”고 말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