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4일 04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04일 04시 57분 KST

일본 나가사키시, '다카시마 공양탑' 가는 길 폐쇄했다(사진)

일본 나가사키(長崎)시가 다카시마(高島)의 한인 강제징용자 공양탑 가는 길을 폐쇄했다.

다카시마는 일본 군수 대기업인 미쓰비시(三菱)가 한인을 징용한 탄광 섬의 하나로, 일제강점기 수많은 한인이 끌려가 비참하게 일하다 목숨을 잃었는데도 일본의 근대화 관광지로만 알려졌다.

다카시마 공양탑은 미쓰비시가 한인 유골 매장지를 알린다는 명목으로 세웠지만, 무성한 수풀 한가운데 방치돼 있는 데다가 위패조차 불에 타 사라진 상태였다.


다카시마 공양탑으로 가는 길 입구에 안내판을 설치, 진입로를 폐쇄한 모습.

다카시마 공양탑 바로 옆에 안내판 2개를 추가 설치한 장면.

일본 나가사키시가 급조해 설치한 안내판.


지난해 9월 MBC TV '무한도전'팀과 한국 홍보 전문가인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소개해 세상에 알려진 뒤 많은 시청자가 공양탑을 방문하겠다고 하자 서 교수팀이 네티즌 모금 운동을 펼쳐 진입로를 정비하고 안내판을 설치했다.

서 교수는 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허리를 90도로 꺾어야만 겨우 들어갈 수 있는 험난한 길을 누구나 다 방문할 수 있도록 벌초 작업을 한 후 나가사키시에 '강제 연행된 한국인의 혼이 잠들어 있는 장소'라는 안내판을 설치하고자 허가해 달라는 연락을 계속해 왔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두 달 동안 '논의 중'이라며 답변을 미뤄오다가 지난 12월 말에서야 이메일을 통해 '불허한다'는 입장을 알려왔다고 한다.

이와 관련, 산케이(産經)신문은 지난달 23일자에서 "나가사키시가 다카시마 섬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공양탑에 한반도 출신자의 유골이 안장돼 있는지 확인되지 않았고, 인근 사찰인 곤쇼지(金松寺)로 유골이 전부 이전됐다"면서 "이러한 취지의 안내판을 공양탑 주변 3군데에 세웠다"고 보도했다.

서 교수는 "다카시마 공양탑에 묻힌 유골은 다카시마 탄광에서 숨진 징용자들, 바다에서 조난을 당한 표류자들의 것이며, 분명한 것은 하시마(端島) 탄광 조선인 사망자의 유골을 공양탑으로 옮겨왔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고 반박했다.

그는 "명백한 역사적 기록이 남아 있음에도 현재 거주하는 주민의 증언만을 토대로 '조선인들이 묻혀 있는지 명확하지 않다'고 주장하는 것은 '역사 왜곡'을 하려는 전형적인 행동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특히 산케이신문 보도 후 서 교수 측이 다카시마 공양탑의 현황을 직접 점검한 결과 나가사키시는 공양탑 들어가는 입구에 역사적 사실과 맞지 않는 안내판을 세우는 한편 그 사이에 밧줄 2개를 치고 '위험'이라고 적힌 간판을 걸어 진입 자체를 막고 있다.

서 교수는 "지난해 7월 이 지역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되고 나서도 나가사키시는 '강제징용'을 인정하지 않고 있을 뿐 아니라 새롭게 만든 안내서에서도, 새롭게 만든 박물관에서도 '강제징용'이란 단어는 삽입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는 "다카시마 공양탑의 정확한 역사적 사실 자료를 근거로 나가사키시 담당자를 만나 누구나 갈 수 있도록 만들겠다"면서 "특히 올해는 '강제징용'이 있었던 일본 내 다른 도시에서도 역사적 사실을 인정할 수 있도록 최대의 노력을 할 예정"이라고 의지를 내비쳤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