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3일 07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03일 07시 10분 KST

당선 하루 만에 총격으로 사망한 멕시코의 여성 시장

GiselaMotaOcampo/Facebook

멕시코의 한 여성 시장이 취임한 지 하루 만에 괴한들의 총격을 받고 숨졌다.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 남쪽 모렐로스 주 테믹스코 시장인 기셀라 모타가 지난 1일(현지시간) 오전 자택에서 총기로 무장한 괴한 4명의 습격을 받아 사망했다고 멕시코 일간 밀레니오 등이 2일 보도했다.

검찰이 곧바로 용의자 2명을 체포했으나 이들의 정체와 범행 동기 등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기셀라 모타 시장의 페이스북에는 지난 1월 1일에 조카의 출산을 알린 포스팅이 마지막으로 올라왔다. 이 글에는 그녀의 죽음에 애도를 표하는 댓글들이 이어지고 있다.

El regalo de año nuevo de la familia. Sin duda el mejor regalo que Dios nos pudo mandar, mi sobrinito..Feliz año 2016!!Bienvenido Emmanuel!!

Posted by Gisela Mota on Thursday, December 31, 2015

2012년부터 3년간 야당인 민주혁명당 소속 연방의원을 지냈던 모타 시장은 지난해 6월 중간선거에서 같은 당으로 시장에 출마해 당선됐다.

같은 달 중부 과나화토 주 헤레콰로 시에서 시장에 뽑힌 녹색당의 한 후보도 당선된 직후 괴한들의 총격을 받고 사망한 바 있다.

멕시코의 작년 중간선거는 투표일을 전후로 10명 안팎의 출마자가 총에 맞아 피살되는 등 역대 선거 중 가장 치안이 불안한 상황에서 치러졌다.

선거에 출마한 후보 또는 당선자에 대한 공격은 주로 지역을 장악한 마약 조직들이 자신과 이해관계가 어긋났을 때 감행하는 것으로 추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