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1일 07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01일 07시 03분 KST

[화보] 새해 첫 날 현충원 참배한 주요 정치인들이 남긴 메시지

2016년 새해 첫 날을 맞아, 박근혜 대통령과 정의화 국회의장, 여야 대표 등이 각각 서울 동작동 국립 현충원을 참배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황교안 국무총리를 비롯해 각 부처 장·차관, 한광옥 국민대통합위원회 위원장 등 대통령 소속위원회 위원장들, 이병기 비서실장 등 청와대 비서진과 함께 현충원을 찾았다.

박 대통령은 참배를 마친 뒤 방명록에 "한반도 평화통일을 이루어 세계평화에 기여하는 2016년이 되기를 기원합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정의화 국회의장,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등도 이날 오전 각각 현충원을 참배했다.

Photo gallery 2016년 새해 첫 날 현충원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