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1일 05시 2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01일 05시 29분 KST

유아인 "괴물 같아지는 순간 이겨내고 좋은 배우 되겠다"

배우 유아인이 2015 SBS 연기대상에서 최우수 연기상을 받은 수상소감을 전했다.

유아인은 3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5 SBS 연기대상에서 최우수 연기상을 받았다.

yu

유아인은 수상 직후 "최우수한 연기를 펼쳤는지 잘 모르겠다. 제가 잘해주신거 아닌것 같다. 50부작이라는 긴 드라마의 참여하는 것 자체가 큰 도전이었다. 마냥 행복하지많은 않지만 기꺼이 많이 배우면서 임하고 있다. 사실 오늘 함께 이 자리에 테이블을 빛내주고 있는 변요한, 신세경, 윤균상, 박혁권 선배들까지 뜨거운 친구들과 함께 하는 기쁨이 크고 그들을 축하해주기 위해 부담스럽지만 이 자리에 왔다.

이어 유아인은 "모르겠다. 상패 하나에 많은 스토리가 있고 많은 야심이 뭉쳐있고 힘겨루기를 하기도 한다. 그렇지만 우리의 일은 카메라가 돌고 있을대 가장 순수하게 연기하는 것이다. 영악하고 여우같아지고 괴물같아지는 순간이 많지만 좋은 배우가 뭔지 더 좋은 수준 높은 연기가 뭔지 끊임없이 다그치고 다그치며 좋은 배우의 길을 걷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 해 동안 사랑 받은 SBS 드라마와 출연 배우들을 만날 수 있는 연기대상은 유준상, 이휘재, 임지연이 MC를 맡았다. 대상 후보로 '펀치' 김래원, '용팔이' 주원,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 '애인있어요' 김현주 등이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