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31일 17시 00분 KST

중국, 독자기술로 두번째 항공모함을 만들고 있다

AP

중국 국방부는 현재 중국이 독자적인 기술로 배수량 5만t급의 두 번째 항공모함을 다롄(大連)에서 건조하고 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양위쥔(楊宇軍) 중국 국방부 대변인은 31일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유관기관이 현재 각 분야의 요소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두 번째 항공모함 연구·제작(프로젝트)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또 "이 항모는 완전히 우리나라가 자주적으로 설계했다. 현재 다롄(大連)에서 건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은 2012년 9월 '1호 항모' 랴오닝(遼寧)호(6만7천500t급, 갑판 302m)를 취역시키며 항모 보유국 대열에 들어섰다.

그러나 이 항모는 구소련이 제작하던 쿠즈네초프급 항공모함 바랴그호를 개조한 것이다.

124

중국의 첫 번째 항공모함 랴오닝

따라서 다롄에서 건조되고 있는 항모는 중국의 두 번째 항모이자 중국이 자력으로 건조하는 첫 항모가 된다.

양 대변인은 이 항모의 배수량이 5만t급이라고 밝히며 "(핵동력이 아닌) 일반동력을 채택했다"고 설명했다.

또 중국산 젠(殲)-15 등의 함재기와 다른 고정직 항공기 등을 탑재할 수 있다면서 전투기의 이륙 방식은 '스키점프 방식'이 채택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 두 번째 항모가 랴오닝호의 과학실험, 훈련 등의 경험을 흡수했고 아주 많은 부분에서 새로운 개조·개량이 이뤄졌다며 랴오닝호보다 전투력이 우수할 것임을 시사했다.

중국이 자국산 항모 건조 사실을 공식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지만, 이는 사실 지난해 초부터 기정사실화됐다.

특히 왕민(王珉) 랴오닝(遼寧)성 서기가 지난해 1월 성(省) 인민대표대회 토론회에서 중국의 두 번째 항모가 다롄(大連)에서 건조되고 있다며 2018년께 해당 항모가 완성될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중국이 4척의 항모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은 1985년 호주로부터 배수량 1만 7천t급의 소형 퇴역 항모 멜버른호를 사들여 철저히 '해체'해가며 활주로 설계 등 주요 항모 건조 기술을 수십년 간 연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