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31일 14시 33분 KST

뉴욕타임스 "아베, 이번엔 좀 더 설득력있다"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addresses the senior officers of Japan's self defense forces at the Defense Ministry in Tokyo, Wednesday, Dec. 16, 2015. (AP Photo/Shuji Kajiyama)
ASSOCIATED PRESS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addresses the senior officers of Japan's self defense forces at the Defense Ministry in Tokyo, Wednesday, Dec. 16, 2015. (AP Photo/Shuji Kajiyama)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30일(현지시간) 한일 정부간의 위안부 문제 합의에 대해 "아베 총리가 과거 문제에 대한 일본의 책임을 개인적으로 받아들이는데 있어 예상보다 많이 움직였다"고 말했다.

NYT는 '일본, 마침내 진짜 사과(At Last, a Real Apology from Japan)'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2차 대전 기간 일본군 성노예 사용에 대한 한일 간의 획기적 합의가 일본의 당시 끔찍한 행위에 관한 논쟁을 전부 끝낼 것 같지는 않다"면서도 합의에 대해서는 긍정 평가했다.

abe korea

그러면서 "충실하게 이행된다면, 이번 합의는 미국의 두 우방의 마찰을 진정시키고, 이들이 지역적 안보에서 좀 더 완전히 협력토록 할 것이며, 나아가 (위안부) 피해자들과 가족들에게 정의와 평화의 조치를 가져다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 신문은 "80년이 된 (위안부) 역사는 훨씬 이전에 해결됐어야 했다"면서 "그렇게 되지 못한 것은 대체로 역사에 계속 문제를 제기하고, 그것을 다시 쓰려 했던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우익 진영의 실책 때문이었다"고 지적했다.

특히 아베 총리가 과거에도 '반성'을 표명하고, 고노 담화 등 전임 정부들의 입장을 계승한다고 밝혔음에도 "그는 항상 모호한 수식어를 첨가했고, 이 때문에 한국 등 다른 나라에서는 그가 (전임 정부의) 사과를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는 의심을 불러일으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