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31일 12시 49분 KST

김무성 대표가 '위안부 협상'을 평가했다

연합뉴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31일 최근 한·일 간 일본군 위안부 협상 타결 결과에 대해 "그동안의 어떤 합의보다 잘된 합의라고 본다"고 평가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본 정부에서 돈을 낸다고 했기 때문에 이건 법적 책임을 진다는 것이고, 역대 (일본) 총리보다 제일 확실하고 강한 어조로 사죄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우리 정부가 주한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철거를 전제로 일본 측으로부터 돈을 받았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우린 그렇게 생각 안 한다"며 "조금 전에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한 말을 들으니 충분히 이해가 되고, 모두가 다 만족할 수는 없는 일"이라고 답했다.

윤 장관은 이날 오전 새누리당이 국회 본회의 직전 개최한 의원총회에 참석, 위안부 협상 타결 결과와 의미에 대해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