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31일 11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31일 12시 52분 KST

박근혜 대통령 2016년 신년사(전문)

박근혜 대통령이 31일 2016년 신년사를 발표했다. 박 대통령은 "‘창조와 지혜’를 상징하는 붉은 원숭이해를 맞이해 창조적 열정과 지혜를 모으자"고 말했다.

특히 주요 국정과제로 채택한 4대개혁(공공, 노동, 금융, 교육)도 반드시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공공개혁(공무원연금), 교육개혁(국정화)을 완료한 것처럼 2016년엔 "노동개혁"을 반드시 처리하겠다는 뜻이다.

default

연도별 키워드


2013년: "국민대통합으로 국민 모두가 행복한 100% 대한민국"


2014년: "정상적인 관행을 제자리에 돌려놓는 정상화개혁"


2015년: "국민소득 4만불 시대를 여는 기반을 다져가겠습니다"


2016년: "4대개혁(공공, 노동, 금융, 교육) 반드시 완수하겠다"


한편 이날 오전 김성우 청와대 홍보수석은 "(한일 위안부 협상 관련) 사회혼란을 야기하는 유언비어가 난무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전문이다.

박근혜 대통령, 2016년 신년사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2016년 희망찬 새해가 밝았습니다.

‘창조와 지혜’를 상징하는 붉은 원숭이해를 맞이하여

우리 모두 창조적 열정과 지혜를 함께 모아서

희망과 활력이 넘치는 한 해가 되길 기원합니다.

지난 한 해에도 많은 어려움과 도전이 있었지만,

국민 여러분께서 신뢰와 성원을 보내주셨기에

변화와 희망을 향한 기반을 다질 수 있었습니다.

새해에는 이를 토대로 우리나라가 힘차게 도약을 하고,

그 결실을 국민 여러분께서 하나하나 거둘 수 있도록

모든 정성과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그동안 추진해온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을 잘 마무리하고,

창조경제와 문화융성을 확실하게 뿌리내려서

우리 경제에 활력과 일자리를 만들어 갈 것입니다.

공공, 노동, 금융, 교육의 4대 개혁도 반드시 완수해서

미래 30년 성장의 든든한 기반을 마련하겠습니다.

튼튼한 안보는 국가 발전의 가장 기본적인 토대입니다.

빈틈없는 안보태세로 북한의 도발에는 단호하게 대응하면서,

대화의 문은 항상 열어놓고

평화통일의 한반도 시대를 향해 나아가겠습니다.

이와 같은 변화와 혁신, 도약의 길에

국민 여러분께서도 함께 해주시기 바랍니다.

국민 여러분 모두의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함께하기를 기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