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31일 09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31일 10시 02분 KST

한의사 얘기에 앙심을 품고 염산을 뿌린 50대

gettyimagesbank

대구 달성경찰서는 31일 자신에게 절망적인 얘기를 했다는 이유로 한의사에게 염산 용액을 뿌린 혐의(폭력행위 등)로 A(58)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30일 오전 11시 40분께 대구 모 한의원에서 원장 B(50)씨 얼굴에 염산 10%가 든 용액을 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말기 신부전환자인 A씨는 이 한의원에서 변비 치료를 받던 중 "잘 낫지 않는다"는 자신의 말에 원장 B씨가 "몸이 다 돼서 그렇다"고 대답한 데 앙심을 품고 염산 용액을 들고 가 B씨 얼굴에 뿌렸다.

원장 B씨는 그러나 염산 농도가 옅어 별다른 상처를 입지 않았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안 그래도 몸이 많이 안 좋은데 6년 단골인 한의원 원장이 서운한 말을 해 순간적으로 화가 났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