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31일 06시 57분 KST

문재인, 100억원 국민모금운동 제안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는 31일 한일간 타결된 위안부 협상과 관련, "정부가 10억엔에 우리 혼을 팔아넘긴 것이다. 굴욕적 협상결과로 얻는 10억엔을 거부한다"며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 재단설립자금 100억원 국민모금운동을 제안했다.

문 대표는 이날 국회 본관 중앙홀에서 열린 규탄대회에서 "정부는 그 돈을 받지 말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 일본 돈이 아닌 우리 돈으로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 재단설립을 하자"며 "우리 국민이 나서서 할머니와 소녀상, 역사를 지키자"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국내외 수많은 양심들, 그리고 위안부 할머니들과 함께 일본정부 의 법적책임과 사죄를 끝까지 물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124

문 대표는 "박근혜정부는 도대체 누구를 위한 정부인가. 전무후무한 굴욕적 협상으로 위안부 할머니들의 삶 전체를 송두리째 모욕했다"며 "사상최악의 외교참사"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회 동의 없는 한일 위안부협상은 무효로, 위안부 문제는 양국정부가 합의했다고 끝낼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소녀상 철거는 교과서 왜곡과 같은 반역사적 행위로, 정부는 이미 소녀상 철거를 이면합의한 것이 아닌지 진상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또한 "반성하고 사죄해야 마땅한 반인륜적 범죄에 대한 한일 양국정부의 역사인식에 개탄을 금할수없다"며 "우리는 이 합의를 인정할 수 없다"고 거듭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