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31일 05시 2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31일 05시 26분 KST

[TV톡톡] '연예대상' 유재석은 왜 이를 악물었나

3

국민MC 유재석이 이를 악물었다. 올 한 해 큰 활약을 한 공로를 인정 받아 대상을 수상한 그이지만, 수상의 기쁨 대신 보여준 절치부심은 그의 2016년을 더욱 기대하게 했다.

유재석은 지난 30일 진행된 2015 SBS 연예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대상 수상자가 호명되기 직전까지 MC 전현무는 "대상의 주인공은 단 한 명, 공동수상은 없습니다"라고 공언했지만, 유재석과 김병만이 공동수상 하는 이변을 보여줬다.

김병만과 함께 기쁨을 나누며 무대에 선 유재석은 "솔직하게 말씀드리자면, 밑에서야 농담 삼아 '욕심난다'고 말씀을 드리긴 했지만, 열심히 최선을 다하긴 했으나 올해 '런닝맨'은 많은 시청자들의 기대를 채우기에는 부족했던 것이 사실이다. 멤버들과 스태프들은 지금 변화를 위해 몸부림치고 있다. 올해 모자랐던 웃음, 부족함은 2016년에 무슨 일이 있어도 꼭 채우겠다. '동상이몽' 같은 멋진 프로그램을 할 수 있게끔 해주신 스태프들에게 감사하다"는 소감을 전했다.

특히 유재석은 "2016년 동시간대 1등 꼭 해내겠다"는 묵직한 각오를 단어 하나하나에 힘주어 전했다. 유재석은 SBS 연예대상에서 5회 대상을 수상하는 기록을 세웠지만 들뜨지 않고, 부진을 털어내겠다는 약속을 하는 국민MC다운 모습으로 시선을 끌었던 것. 늘 여유롭게 웃던 그였기에 그가 힘주어 말한 이 같은 각오는 '국민MC'라는 왕관을 쓴 그의 남다른 부담감을 엿보게 했다.

유재석은 대상 발표에 앞서 MC 전현무와의 인터뷰에서 "마음을 비우고 왔는데 시간이 다가올수록 욕심이 난다. 심장이 뛰고 손에 땀이 난다. 난 나쁜 녀석이다"라고 대상에 대한 열망을 드러내며 "'런닝맨' 팀이 너무 많은 상을 받아 '우리 내년에 끝나?'라는 이야기를 했다"며 전현무에게는 "목요일에 힘 좀 내라"는 KBS 2TV '해피투게더3'에 대한 당부까지, 농담으로 치부하기에는 뼈 있는 수많은 말을 남겼던 상황.

유재석은 MBC '무한도전'을 통해 그의 클래스에 걸맞은 활약을 보여주는 중. 하지만 SBS의 간판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은 중국 내 큰 인기와는 달리 동시간대 최하위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다. 이에 '런닝맨'을 이끄는 메인MC 유재석의 부담감은 상당할 터. 최근 7년 만에 개편한 '해피투게더3'도 부진에 허덕이고 있는 상황에서, 대상 트로피를 손에 든 유재석은 기쁨에 취하는 대신, 더 달려보겠다는 치열한 각오를 전하는 쪽을 택했다.

유재석은 최근 종합편성채널 JTBC에 진출하는 등 새로운 도전을 펼치고 있다. 현재 인기에 안주하지 않고 매일 더 자신을 채찍질하며 달리는 유재석이 2016년 보여줄 활약에 기대가 쏠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