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31일 04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31일 04시 50분 KST

최태원 "심경고백은 커밍아웃 목적"

한겨레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언론을 통해 자신의 가정사에 대한 심경 고백을 담은 편지를 공개한 것은 이혼이 아닌 '커밍아웃'이 목적이었다고 측근을 통해 31일 밝혔다.

최 회장은 "모든 게 내 잘못이다. 내 책임이 크다"면서 자신의 가정 문제가 복잡하게 꼬이게 된 데 대한 모든 책임을 본인 스스로에게 돌렸다고 SK그룹 고위 관계자가 전했다.

최 회장은 이번 편지가 마치 공개적으로 이혼해달라고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에게 요청한 것처럼 비치고 있는데 대해 큰 부담을 가지고 있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최 회장은 "(이혼)소송을 할 것 같으면 이런 일(편지공개)을 하지 않았다"며 "비난을 각오하고 (내 가정사에 대해) 커밍아웃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최 회장은 또 노소영 관장과의 이혼 문제는 시간을 가지고 대화로 풀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다고 한다.

앞서 최 회장은 언론에 편지가 공개됐던 당일인 지난 29일 밤 서울 연희동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자택을 찾아가 김옥숙 여사를 만나 경위를 설명하고 이해를 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SK그룹 관계자는 "어르신께서 편지 공개로 마음의 상처를 받으실까봐 최 회장이 직접 찾아가 설명을 드린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