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30일 11시 51분 KST

최태원 내연녀 부당지원 의혹에 대한 SK의 공식입장

한겨레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불륜 사실과 혼외 자식 존재를 공개한 가운데 내연녀에 대한 부당 지원 여부에 대한 의혹이 제기돼 이목을 끌고 있다.

일각에서는 최 회장이 SK 계열사를 동원해 내연녀 김모씨에게 경제적 이득을 준 게 아니냐는 의혹의 눈길을 보내고 있으나 SK는 불법적인 측면이 없다고 일축하고 있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재미 블로거 안치용씨는 최근 자신의 블로그 '시크릿 오브 코리아'에서 최태원 회장이 2010년 3월 싱가포르에 버가야인터내셔널유한회사라는 법인을 설립한뒤 그해 4월 내연녀 김씨 소유의 아파트를 24억원에 매입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안씨는 "이 아파트는 내연녀가 2008년 1월 SK건설로부터 15억5천500만원에 구입한 아파트로 최 회장이 내연녀를 위해 SK 해외계열사를 통해 회사공금으로 아파트를 매입해 줌으로써 공금 횡령의혹을 피할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SK는 해당 아파트가 당시 미분양 상태였다며 강하게 반박했다.

SK 관계자는 "당시 미분양이었고 그런 점에서 오히려 SK건설을 도와준 것"이라면서 "2008년 금융위기가 끝나고 2010년에는 부동산시장 활황이 되면서 가격이 오른 것이라 시세대로 산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버가야 측은 한국 숙소로 쓰려고 제값을 주고 샀으며 김씨 또한 나름 재력가 딸이다"고 전했다.

아울러 안씨는 최 회장이 수감 중이던 지난 2013년 10월 한남동 집을 고교 동창에게 사들였는데 이 또한 내연녀를 위한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SK 측은 단순 오해일 뿐이라는 입장이다.

SK 관계자는 "SK텔레콤[017670]이 임대해서 해외 손님 숙소 등으로 사용하던 것인데 임대기간이 끝나고 동창생이 최 회장한테 구매를 부탁해 사게 된 것"이라면서 "최 회장은 당초 그곳에 살 생각이었는데 언론에 알려지면서 파파라치 등이 자주 나타나면서 그냥 빈집으로 두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가끔 업무용 등으로 쓰고 있으며 내연녀 김씨는 이 빌라가 아닌 한남동 다른 곳에 자기 소유의 아파트를 가지고 있다"면서 "일부 언론에서 이 빌라가 그 아파트 아니냐며 최 회장이 사줬다고 오해하는 경우가 있다"고 설명했다.

최태원 회장은 지난 29일 편지를 통해 부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의 결혼생활을 지속하기 어렵다는 심경을 털어놨으나 노소영 관장은 이혼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히는 등 불협화음이 계속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