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30일 10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30일 10시 46분 KST

전국에서 소주 가격이 오른다(리스트)

처음처럼 페이스북 캡처

소주 1, 2위 업체인 하이트진로(참이슬)와 롯데주류(처음처럼)가 각각 11월 30일과 12월 30일, 소주 가격을 인상했다.

이제 소주 값은 출고 가격 1천원, 음식점 가격 5천원대다.

'부드러운 처음처럼'(17.5도·360㎖)은 1월 4일부터 병당 946원에서 1천6.5원이 된다. 페트(PET) 소주, 포켓 소주, 담근 소주 등을 포함한 전 품목의 인상률은 평균 5.54%다.

default

다만, '순하리 처음처럼'은 인상 대상에서 제외됐다.

롯데주류는 지난 3년 동안 누적된 원가 상승요인을 반영하되, 내부적인 원가절감 등을 통해 인상 폭을 최소화하고 주요 경쟁사 제품들보다 더 낮은 가격을 유지하는 선에서 출고가를 인상하게 됐다고 밝혔다.

처음처럼을 포함해 최근 들어 가격을 인상했거나 인상 계획을 발표한 전국 주류의 가격은 아래와 같다.

  • 참이슬 후레쉬, 참이슬 클래식(360㎖) = 961.70원 → 1천15.70원

  • 좋은데이 = 950원 → 1천6.9원

  • (대구) 금복주 = 961.7원 → 1천15.7원

  • (창원) 화이트 = 970원 → 1천28.1원

  • (대전·충남) O2린 = 963원 → 1천16원

  • (제주) 한라산소주 = 1천80원 → 1천114원

국내 소주 점유율로 1위인 참이슬에 이어 2위인 처음처럼이 가격 인상에 동참함으로써 주요 소비처인 음식점과 주점 등에서 소주 가격 인상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음식점에서의 소주가격은 지역에 따라 3천∼4천원 선이다.

음식점과 주점들은 참이슬 가격 인상 이후 고객의 반발을 우려해 음식점들이 가격인상을 꺼렸으나, 처음처럼의 동참을 계기로 500∼1천원 가량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음식점에서 소주 한 병에 5천원 시대가 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