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30일 05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30일 05시 59분 KST

경찰, 문재인 대표 지역구 사무실 인질범 제압(동영상)

연합뉴스

자신을 유명 다큐 작가의 동생이라고 주장하는 60대 남성이 문재인 대표 지역구 사무실에서 흉기 인질극을 벌이다가 1시간여 만에 검거됐다.

30일 오전 9시 10분께 부산 사상구 감전동에 있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무실에 60대 남성이 흉기를 들고 난입했다.

문재인 대표 사무실 인질극

"들어오면 폭발한다"더민주당 문재인 대표 사무실에서 벌어진 인질극

Posted by YTN on 2015년 12월 29일 화요일

이 남성은 문 대표의 특보 최모씨를 청테이프로 결박하고 나서 시너를 바닥에 뿌리는가 하면 소화기를 건물 밖으로 던지면서 1시간 넘게 난동을 불렸다.

괴한은 경찰에게 "기자를 불러달라"고 요구했고, 문 대표 사무실이 있는 건물에 '문현동 금괴사건 도굴범 문재인을 즉각 구속하라'라고 적힌 현수막을 걸기도 했다.

241

인질극을 벌이던 이 남성은 오전 10시 16분께 스스로 인질극을 끝내고 건물 밖으로 나와 경찰에 검거됐다.

이 남성은 "이제 모든 게 끝났다. 경찰과 검찰에 가서 모든 것을 얘기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 남성을 사상경찰서로 이송, 인질극을 벌인 동기 등을 수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