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30일 04시 5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30일 04시 57분 KST

트위터, 혐오·모욕 발언 규제 강화한다

Gettyimageskorea

트위터가 테러와 폭력을 부추기는 증오·모욕 발언 규제를 강화하기로 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트위터의 온라인 신뢰 및 안전 담당자 메건 크리스티나는 29일(현지시간) "모욕과 괴롭힘으로부터의 보호는 사람들이 트위터에서 자유롭게 발언할 수 있도록 힘을 주는 결정적인 요소"라며 새로운 정책을 발표했다.

크리스티나는 "'트위터 규정'을 개정해 우리가 모욕·증오 행위로 간주하는 것을 명확히 했다"며 "괴롭힘, 위협, 타인의 목소리를 잠재우고자 공포를 활용하는 행위 등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개정된 규정은 "트위터 사용자들은 폭력·테러 위협을 가하거나 폭력·테러를 지지하지 않아야 한다"고 못박았다.

twitter

아울러 "인종, 민족, 국적, 성적 지향, 성(性), 성적 정체성, 종교, 나이, 장애, 질병 등을 토대로 타인에 대한 폭력을 옹호하거나 직접 공격하거나 위협해서는 안 된다"고 명시했다.

트위터는 또 "타인에게 해를 끼치는 것이 주 목적인 계정은 정지할 것이며, 계정 정지를 회피하려고 만든 복수 계정도 정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국 USA투데이는 "종전 규정과 비교해 크게 달라진 것은 없으나 어떤 행위가 계정 정지로 이어지는지를 조금 더 구체화했다"고 평했다.

트위터는 이밖에 사용자가 자살이나 자해를 언급하면 해당 사용자와 접촉해 우려를 표명하고 정신건강 관련 연락처 정보를 제공하기로 하는 등 자살 방지 노력도 규정에 담았다고 덧붙였다.

미국과 유럽 등 서방국 정부들은 프랑스 파리와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버너디노 등에서 일어난 테러에 소셜 미디어가 일정 부분 역할을 한 것으로 드러나자 트위터같은 SNS가 테러 방지에 동참해야 한다는 압박을 가해왔다.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