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30일 04시 15분 KST

아베, "28일로 모두 끝이다. 더 사죄도 하지 않는다"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addresses the senior officers of Japan's self defense forces at the Defense Ministry in Tokyo, Wednesday, Dec. 16, 2015. (AP Photo/Shuji Kajiyama)
ASSOCIATED PRESS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addresses the senior officers of Japan's self defense forces at the Defense Ministry in Tokyo, Wednesday, Dec. 16, 2015. (AP Photo/Shuji Kajiyama)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국과 일본의 28일 합의로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완전히 종결됐으며 더는 사죄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30일 산케이(産經)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앞으로 (한국과의 관계에서 이 문제(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해 전혀 말하지 않는다. 다음 일한 정상회담에서도 더 언급하지 않는다"고 29일 주변에 말했다.

그는 또 "그것은 (박근혜 대통령과의) 전화 회담에서도 말해 뒀다. 어제로써 모두 끝이다. 더 사죄도 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아베 총리는 "이번에는 한국 외교장관이 TV 카메라 앞에서 불가역적이라고 말했고 그것을 미국이 평가한다는 절차를 밟았다. 지금까지 한국이 움직여 온 골대를 고정화시켜 간다는 것이다"고도 설명했다

그는 "이렇게까지 한 이상 약속을 어기면 한국은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끝난다"는 견해를 밝혔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아베 총리는 29일 도쿄의 한 호텔에서 기시다 외무상에게 회담 결과를 보고받고서 "매우 수고했다. 한국 외교장관이 '최종적, 불가역적인 해결을 확인'이라고 말하게 한 것은 (의미가) 크다"는 평가를 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