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28일 05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28일 05시 00분 KST

문재인 "더이상 거취 논란 허용하지 않겠다"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28일 수도권·중진 그룹의 '조기 선대위 체제' 중재안과 관련, "어제 의원들이 낸 '혁신 선대위'와 관련해 그 시기와 방법, 인선 등에 관해 최고위에서 책임 있게 논의하겠다"며 "탈당을 언급하고 있는 분들도 이제 그 뜻을 거두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기 선대위 중재안에 대한 수용 의사를 재확인하면서 김한길 전 대표 등 탈당 결행설이 돌고 있는 당 인사들을 향해 탈당 의사를 접어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이어 "무엇보다 당의 혼란을 조기에 끝내기 위해 조속히 입장을 정리해주길 당부드린다"며 "이제 우리는 더이상 좌고우면하지않고 해야할 일을 하고 가야할 길을 가야만 할 때"라고 덧붙였다.

그는 "시국이 엄중하고 우리에게 시간이 많지 않다. 혁신의 원칙을 지키고 야권의 통합을 이룰 수 있다면 저를 내려놓겠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며 "시스템에 의한 공천혁신의 실천을 위해 당 대표의 공천기득권을 내려놓겠다는 약속에도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제 거취는 제가 정한다. 결단도 저의 몫"이라며 "더이상 제 거취를 둘러싼 논란을 허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 대표는 "우리 당의 분열과 혼란을 이제 끝내야 한다"며 "명분없는 탈당을 막고 당의 단결을 이루기 위해 많은 의원들이 노력하고 있다. 그 노력에 감사드리고 당의 혼란에 종지부를 찍는 결과로 이어지기를 바라마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 우리는 강한 야당, 단단한 야당이 되어 박근혜정권에 맞서 싸우고 총선승리를 위해 진군할 때이다. 우리 당의 단합이 그 출발"이라며 "그 위에 유능하고 훌륭한 외부 비례대표를 더 많이 모셔서 당의 면모를 일신하는 인적혁신을 더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고도 부족한 힘은 정권교체에 나설 야권세력들과 어깨를 걸고 힘을 모아야할 것"이라며 "시국은 엄중한데 우리가 직면하고있는 도전은 많다. 하지만 우리가 최선을 한다면 국민이 우리 부족함을 채워주시리라 믿는다. 우리가 우리 자신을 존중할 때 국민도 우리를 존중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