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27일 09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27일 09시 33분 KST

정명훈 감독 부인, 전 서울시향 대표 허위사실 유포 혐의 입건

한겨레
정명훈 서울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안 서울시향 연습실에서 법인설립 10주년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2015. 1. 19.

정명훈 서울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의 부인 구모(67·여)씨가 박현정(53·여) 전 서울시향 대표에 관한 허위사실을 유포하도록 직원들에게 지시한 혐의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구씨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이달 중순 불구속 입건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구씨는 '박 대표가 성추행과 성희롱, 폭언을 일삼았다'는 내용의 투서를 작성하고 배포하도록 남편 정 감독의 여비서 백모씨에게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곽모(39)씨 등 서울시향 직원 10명은 작년 12월 박 전 대표로부터 성추행과 막말을 당했다며 시향에 투서를 제출하고 박 전 대표를 경찰에 고소한 바 있다.

경찰은 올 8월 박 전 대표의 성추행 등 혐의에 대해 증거 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한 데 이어 지난달에는 박 전 대표를 고소한 직원 10명과 정 감독 비서 백씨를 박씨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 수사는 처음에는 박 전 대표의 성추행 의혹으로 시작됐으나 오히려 정 감독의 부인 구씨가 일부러 박 전 대표를 깎아내리려고 직원들을 시켜 허위사실을 유포한 정황이 드러난 셈이다.

구씨는 사건이 불거진 지난해 말 이후 현재까지 해외에 체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비서 백씨도 최근 출산하고 나서 병원에 입원한 상태여서 당장 조사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 감독 부인이 연루됐다는 얘기는 이전부터 계속 있었는데 실체 확인이 필요하다고 판단돼 입건하게 됐다"면서 "해외에 있는 구씨를 강제로 불러 조사할 방법은 없기에 자진 출석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향은 28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정 감독 재계약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