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27일 08시 41분 KST

안철수가 생각하는 '신당'의 경제정책은?

연합뉴스

무소속 안철수 의원은 27일 신당이 표방하는 경제정책 방향과 관련, "공정성장을 경제정책의 제1기조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정부 주도의 산업 정책에 목을 매는 경제는 이제 넘어서야 한다. 몇몇 재벌에 의존해서는 재벌만 행복하고 국민 다수는 불행한 구조를 바꿀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안 의원은 또 "온갖 독과점질서를 공정거래질서로 바꿔야 한다"며 "중소기업도 실력만으로 대기업이 될 수 있어야 한다. 개인도 기업도 개천에서 용이 날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고부가가치 혁신경제의 토대는 사람"이라면서 "교육이 바뀌어야 한다. 모든 개혁의 중심에 교육개혁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412

이와 관련, "부모의 경제적 격차가 곧 자식의 교육 격차로 이어지고, 어디 사느냐에 따라 미래가 결정되는 '금수저', '흙수저'의 시대에 청년들은 절망한다"며 "부모의 경제력이나 거주지와 무관하게 질 좋은 교육을 받을 기회가 주어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안 의원은 "복지체계도 더 촘촘해져야 한다"며 "국민의 피와 땀인 세금은 일자리, 건강, 교육, 문화, 체육 등 여러 분야에 골고루 효율적으로 써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러한 인프라를 구축하는데 재정이 많이 든다면, 일정한 증세는 피할 수 없다"며 "정치권은 제 역할을 다하며 질책을 듣더라도 국민들께 솔직하게 증세에 관해 말씀드려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동시에 전반적인 세금체계도 다시 들여다보고 계층간, 소득간 균형을 조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