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26일 13시 23분 KST

안철수, 내일 '새정치의 방향'에 대한 구상 밝힌다

연합뉴스

무소속 안철수 의원은 27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정치의 문제점과 이를 해결하기 위한 '새정치'의 방향에 대한 구상을 밝힌다.

이날 회견에서 안 의원은 탈(脫) 이념과 민생주의, 양당구조 타파 등을 신당의 기조로 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안 의원은 진보와 보수, 양당 구조의 폐해를 지적하며, 무당파와 정치에 무관심한 국민의 요구를 아우를 수 있는 '새정치'의 방향성에 대해 제시할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합리적인 개혁과 실용주의 추구, 국민이 원하는 정치 서비스 구현, 혁신성장과 공정분배가 선순환하는 경제 구축 등을 구상하고 있다는 것이 주변의 설명이다.

안 의원 측 관계자는 2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한민국이 어디로 가야 하는지 경제·사회·외교 등 여러 방향에 대해 말할 것"이라며 "각론이라기 보다는 총론으로 풀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안 의원은 신당 기조에 맞춘 구체적인 정책도 차례로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기자회견에 이어 오후에는 '새정치 실현을 위한 집중 토론회'를 개최, 신당의 기조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고 신당의 정치 세력화를 성공시키기 위한 지역별, 부문별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아울러 안 의원은 언론과의 접촉면도 더 늘릴 방침이다.

28일 오전 송년 기자 간담회를 갖는 데 이어 저녁에는 기자단과 영화를 관람하는 일정을 계획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