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25일 05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25일 05시 19분 KST

박원순 "잠실에 제대로 된 돔구장 짓겠다"

OSEN

박원순(59) 서울시장이 크리스마스 이브에 잠실 돔구장 건립 약속을 했다.

박 시장은 24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잠실야구장 제대로 된 돔구장으로 만들 생각입니다"라고 썼다.

한 트위터 유저가 박 시장에게 "야빠(야구팬의 인터넷 속어)로서 부탁드립니다. 축구의 반만큼이라도 야구도 관심 가져주셨음 합니다. 야구에 대해선 너무 안 유연하신 거 같다는 느낌. 저만의 느낌이었다면 죄송합니다"라고 보낸 트윗에 대한 응답이었다.

박 시장의 이 같은 발언은 공식석상에서 이뤄진 것도 아닌데다 구체성까지 떨어지기는 하지만 잠실 돔구장 건설에 대한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실제로 서울시는 지난해 잠실종합운동장 일대에 4만 석 규모의 돔구장을 조성, 기존의 스포츠 기능에 문화·공연·엔터테인먼트 기능을 확충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s

고척 돔구장

기존의 잠실 학생체육관을 돔구장으로 신축하고, 현재의 야구장은 돔구장이 완공될 때까지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현 잠실야구장은 지난 1982년 준공됐다. 시설이 낡아 보수비만 해도 매년 30억 원 이상이 들어가고 있다.

여기에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 등 프로야구 구단 2곳이 이곳을 번갈아가며 쓰고 있고, 야구팬들도 해마다 급증하고 있어 돔구장 건설의 필요성은 커지고 있다.

내년 넥센 히어로즈의 홈 구장으로 쓰일 고척 스카이돔에 더해 또 하나의 돔구장이 탄생할지 관심이 쏠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