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24일 17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24일 17시 21분 KST

아베 총리, 위안부 문제 타결위해 외무상 방한지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에게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타결을 위해 연내 한국을 방문하라고 전격 지시했다.

한국 정부는 이에 대해 구체적인 사항이 결정되면 밝히겠다고 반응해 양측의 논의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아베 총리는 24일 오후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시다 외무상을 면담하고 올해 안에 한국을 방문하도록 지시했다고 NHK,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다.

abe

NHK는 아베 총리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연내에 타결하기 바란다는 박근혜 대통령의 의사 등을 고려해 문제의 최종 타결을 목표로 기시다 외무상에게 이같이 지시했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24일 오후 5시께부터 기시다 외무상을 외교 책사인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 국가안전보장국장, 사이키 아키타카(齊木昭隆) 외무성 사무차관과 함께 약 50분가량 면담했다.

면담이 끝난 직후 아베 총리가 내린 방한 지시가 알려졌다.

한국 외교 당국자는 이런 소식이 알려진 직후에는 사실 관계를 파악 중이라고 반응하는 등 상당히 전격적으로 상황이 전개된 것으로 추정된다.

일본 언론은 기시다 외무상이 이르면 28일 방한할 것으로 시기를 전망하고 있다.

기시다 외무상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최종 타결을 목표로 한국을 방문하면 윤병세 외교장관과 회담할 것으로 보인다.

이 자리에서 어떤 해결책을 제시할 것인지, 제시된 해결책이 피해자와 한국 정부 등이 수용할 수 있는 수준인지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일본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한 법적인 책임 문제가 완전히 해결됐다는 견해를 고수하고 있다.

이 때문에 2007년에 해산한 아시아여성기금 후속 사업을 확대하는 등 피해자를 인도적으로 지원하는 구상이나 총리가 피해자에 대한 사과의 메시지를 내는 안 등이 거론되고 있다.

일본 정부 안팎에서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이번에 타결하면 한국 측이 이를 다시 문제 삼지 않는다는 것을 확실히 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아울러 미국 각지 등에서 추진되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 설치 중단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어 이런 움직임에 한국 정부가 어떻게 대응할지도 주목된다.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일본 언론의 보도에 관해 "한일 외교장관회담 개최 문제를 포함해 구체적인 사항이 결정되는 대로 관련 사항을 밝히게 될 것"이라고 반응했다. 그는 지난달 2일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정상회담에서 군 위안부 문제의 조기 타결을 위해 협의를 가속하기로 합의한 것에 따라 "협의를 지속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