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24일 15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24일 15시 16분 KST

김황식, 김무성 면담..."총선 출마할 생각 전혀 없다"

김황식 전 국무총리는 24일 내년 20대 총선에서 새누리당 후보로 출마해 달라는 김무성 대표의 요청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 김 전 총리를 만나 (내년 총선에서) '당에 힘을 보태 달라'는 간곡한 말씀을 전달했다"면서 "그러나 김 전 총리는 이제 선거에 출마할 생각은 전혀 없으며 그 뜻이 확고부동하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124

그러면서 "김 전 총리는 '조용히 돕겠다'고 말했다"며 "삼고초려를 해봐야 할 입장이지만 뜻이 워낙 강해서 최고위원들과 상의해 봐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앞서 안대희 전 대법관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만나 이른바 '험지'로 불리는 접전 지역구 출마를 요청했으며, 이들로부터 "당의 뜻에 따르겠다"는 긍정적인 답을 얻어냈었다.

당 내에서는 전남 장성 출신의 김 전 총리를 내년 총선에서 호남 지역구에 투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잇따라 제기됐다.

그러나 김 전 총리를 사실상 '사지(死地)'로 분류되는 호남에 투입하는 것은 가혹한 만큼 수도권 바람몰이 차원에서 서울이나 경기 열세지역에 배치하는 방안도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