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24일 10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24일 10시 25분 KST

미래에셋, 대우증권 인수 우선협상 대상자 선정

연합뉴스

국내 증권업계에 지각변동을 가져올 '대우증권 인수전'의 최종 승자가 2조4천억원대의 인수가격을 제시한 미래에셋으로 결정됐다.

대우증권 대주주인 산업은행은 24일 여의도 본점에서 이사회를 열고 대우증권·산은자산운용 매각의 우선협상대상자로 미래에셋 컨소시엄(미래에셋증권·미래에셋자산운용)을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미래에셋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통지를 받은 뒤 5영업일 이내인 내년 1월4일까지 입찰가격의 5%에 해당하는 보증금을 내야 한다.

미래에셋은 1월 중에 산업은행과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하고, 2월부터 상세실사와 최종 가격협상을 거쳐 계약을 마무리짓게 된다.

미래에셋이 인수하는 지분은 대우증권 보통주 1억4천48만1천383주(지분비율 43.00%)와 산은자산운용 보통주 777만8천956주(지분비율 100%)로, 장부가로 1조8천335억원 규모다.

kdb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동관에서 열린 산업은행 금융자회사 매각 관련 언론 브리핑에서 이대현 정책기획부문장이 대우증권·산은자산운용 매각의 우선협상대상자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산업은행은 여기에 '경영권 프리미엄'을 붙여 미래에셋이 제시한 인수 금액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정부 당국과 금융권에 따르면 미래에셋은 지난 21일 마감한 본입찰에서 2조4천500억원가량을 적어내 경쟁자인 한국투자증권, KB금융지주, 대우증권 우리사주조합을 제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투자증권은 2조2천억원대, KB금융지주는 2조1천억원 이하를 베팅한 것으로 전해졌다.

산업은행은 "매각가치 극대화, 조속한 매각, 국내 자본시장 발전 기여라는 3대 기본원칙과 국가계약법상 최고가 원칙에 따라 내부 금융전문가로 구성된 '금융자회사 매각추진위원회'의 투명하고 공정한 평가를 거쳐 우선협상대상자를 최종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미래에셋이 올해 인수합병(M&A) 시장의 최대어로 꼽힌 대우증권을 인수하면 국내 1위 증권사로 발돋움하게 된다.

올해 3분기 말 기준으로 미래에셋증권의 자기자본은 3조4천620억원(올 9월 유상증자 포함)으로 업계 4위다.

여기에 업계 2위인 대우증권의 자기자본 4조3천967억원이 더해지면 전체 자기자본 규모가 7조8천587억원에 달하는 초대형 증권사로 변신하게 된다.

그간 증권업계 1위이던 NH투자증권(4조6천44억원)과 3조원 이상의 격차를 벌리는 압도적 1위가 된다.

mirae asset

kdb

미래에셋자산운용과 미래에셋생명 등을 포함한 미래에셋그룹의 전체 자기자본은 10조원을 넘어서게 된다.

산업은행은 2조4천억원대의 높은 금액에 대우증권을 매각함으로써 장부가와 비교해 6천억원가량의 이익을 봤다.

산업은행의 애초 대우증권 지분 인수가격은 1조1천억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산업은행은 대우증권 매각으로 얻은 유동성을 산업·기업 구조조정과 중견기업 성장 지원, 미래 성장동력산업 육성 지원 등 정책금융역할을 수행하는 데 활용할 방침이다.

산업은행은 현재 보유한 다른 비금융 자회사들도 내년부터 '신속·시장가치 매각' 원칙에 따라 매각을 추진할 방침이다.

산업은행 이대현 정책기획부문장은 "국내 자산관리의 선두주자인 미래에셋과 정통 증권업의 사관학교인 대우증권의 결합을 통해 초대형 증권사가 출현함으로써 국내 증권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해외 진출의 신호탄도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k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