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24일 08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24일 08시 40분 KST

치킨매니아 '노블리스 오블리주' 사건의 실제 통화내용(영상)

치킨 매니아의 한 가맹점에서 치킨을 시켰는데 치킨에서 두꺼운 비닐이 나왔다.

elon musk

이렇게 말이다.

소비자는 반품을 요구했으나 해당 가맹점에서는 5분여 동안 반품을 해줄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그리고 치킨을 주문한 소비자는 통화내용을 녹음해 유튜브에 업로드 했다.

문제는 가맹점주가 쓴 말이다. 가맹점주는 "그 정도로 환불해주긴 좀 그렇다. 사람이 하다 보니 실수할 수 있다"며 환불을 거부한 뒤 "우리가 일부러 그런 것도 아니고, 실수 하나도 용납 안 하면 노블리스 오블리주 정신이 좀 약하신 것 아닌가 싶다"라고 말한다.

특히 중간에 소비자가 반말을 하지 않았는데 '왜 반말하느냐'며 화를 내는 부분이 잊히질 않는다. 존댓말이어도 듣는 사람에 따라 반말로 들릴 수도 있다는 게 오늘의 교훈이다.

아래는 음성 녹취 영상이다. 지나친 분노 주의.

해당 사건이 일파만파로 퍼지자 치킨 매니아 본사 측에서 사과의 글을 올렸다.

elon musk

사과문 발표 후에도 분노가 잠잠해질 기미가 없자 치킨 매니아 본사에서는 또 다시 사과의 말을 올렸다.

elon musk

고객이 왕은 절대 아니지만 그렇다고 비닐이 들어간 닭도 환불받지 못하는 건 좀 이상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