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24일 06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24일 06시 02분 KST

관광객들이 하와이에서 하이킹하던 오바마와 마주쳤다(사진)

하와이에서 휴가를 보내던 관광객들이 기대하는 건 좋은 호텔에 머물면서 해변에서 마이타이를 마시는 것이다. 그러나 버락 오바마의 기대는 그런 게 아니다.

미국 대통령은 하와이에 휴가를 가서도 일을 한다.

지난 화요일, 아침 운동을 끝낸 오바마와 가족과 친구들은 유명한 코코 헤드 크래터 하이킹에 올랐다. 이 하이킹 코스는 힘들기로 유명해서 종종 '지옥의 계단'이라거나 '코코 헤드 운명의 계단'이라고 불린다.

그날 몇몇 하이커들은 이 좁은 코스의 옆으로 잠깐 물러나야 했다. 땀에 푹 절은 오바마와 보디가드들이 이 코스의 1,048개짜리 계단을 오르고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하이커들은 길이 잠깐 막히는 걸 전혀 개의치 않은 듯하다.

이날 하이커들이 찍은 오바마의 사진과 동영상을 감상하시라.

@dtmad3it님이 게시한 동영상님,

joniseboyd(@joniseboyd)님이 게시한 동영상님,

Aaron Ekroth(@oakroot)님이 게시한 사진님,

@claremd님이 게시한 동영상님,

Thomas Spooner(@spooons24)님이 게시한 사진님,

obama

obama

허핑턴포스트US의 Hikers Flip Out As Obama Climbs Up Grueling Hawaii Trail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