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24일 04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24일 04시 49분 KST

이문세,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위해 카드수익금 7500만원 전달

가수 이문세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후원하기 위한 크리스마스 카드의 판매 수익금 전액을 직접 전달했다.

이문세는 23일 오후 3시, 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나눔의 집'에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직접 만나 카드 수익금 7500만원을 건넨 것.

이문세는 지난 10월, 위안부 할머니들의 후원금을 마련하는 취지로 '이문세 X 프렌즈 아트 콜라보레이션’이라는 프로젝트를 시작하고, 유명 일러스트레이터들, 캘리그래퍼와 함께 크리스마스 카드를 직접 기획, 제작했다.

lee

이 카드는 이문세가 지난 8월 15일 ‘DMZ 평화 콘서트’에서 자신의 히트곡인 ‘소녀’를 부르면서 문득 70년전엔 위안부 할머니들도 평범한 소녀들이었다는 생각이 들었고, 노래 외에 위안부 할머니들을 도울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한 끝에 탄생한 결과물이다.

지난 10월 30일, ‘2015 씨어터 이문세’ 전국 투어 중 수원 공연을 시작으로 이문세의 모든 공연장과 오프라인 매장, 온라인에서는 네이버 해피빈에서도 판매되었다.

개인 구매뿐 아니라, 좋은 취지에 동참한 많은 기업들이 구매에 동참해 두 달도 안되는 짧은 시간 동안 전국적으로 6000 세트 이상이 판매되며 총 수익금 7500만원이 발생했다.

이문세는 성금 전달식에서 피해 할머니들을 만나 "역사적인 아픔은 우리에게 맡기시고, 건강하고 편안하게만 살아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친필로 "당신들은 우리의 가장 아름다운, 영원한 소녀입니다'라고 메시지를 적어 소속사 SNS에 게재하며, 할머니들을 향한 애정을 더했다.

이문세 측은 "이번 이문세의 기부 활동을 통해 더 많은 분들께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께 관심을 가져주시고 온기를 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 이문세 역시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도울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수익금은 위안부 할머니 후원시설인 '나눔의 집'을 통해 할머니들의 생활과 복지, 증언 활동을 위해 사용하도록 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