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23일 13시 02분 KST

'천안함 피격' 어뢰추진체 '1번' 글자 부식됐다

연합뉴스

2010년 천안함 피격 사건이 북한의 소행임을 보여주는 핵심 물증인 어뢰추진체의 부식이 심해 '1번' 글자가 알아보기 어렵게 됐다.

국방부 관계자는 23일 "천안함 피격 사건 현장에서 발견된 어뢰추진체의 산화 작용이 많이 진행돼 보존 처리를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어뢰추진체에 표기된 '1번' 글자 주변도 녹이 심하게 슬어 글자를 알아보기 어려울 정도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 조사본부 건물에 전시된 이 어뢰추진체는 천안함이 침몰한 해저에서 건져올린 것으로, 천안함이 북한의 공격으로 격침된 것임을 입증하는 '스모킹 건'(결정적 증거)이다.

124

어뢰추진체에 적힌 '1번'이라는 글자는 북한의 어뢰 표기 방법과 같아 당시 천안함 침몰의 원인을 둘러싼 논란에 종지부를 찍는 증거가 됐다.

그러나 국방부가 어뢰추진체의 부식을 막으려는 조치를 하지 않은 탓에 지난 5년여 동안 산화 작용이 진행돼 '1번' 글자도 식별하기 어려운 상황이 됐다.

이에 따라 국방부의 관리소홀에 대한 비판여론이 일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어뢰추진체의 부식을 알았지만 함부로 보존 처리를 할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124

'천안함 좌초설'을 주장하며 정부가 사건의 원인을 조작했다고 주장해온 신상철 씨의 명예훼손 혐의 재판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증거물에 손을 댈 수 없었다는 것이다.

신 씨는 지난 7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재판에서 징역 3년을 구형받았으며 내년 1월 25일 선고공판을 앞두고 있다.

국방부는 "어뢰추진체는 재판의 증거물로써 증거물특수처리(산화·글자퇴색방지)시 증거물변형, 훼손, 조작 등 논란을 야기할 수 있다"면서 "어뢰추진체 증거물 보존과 관련해 서울중앙지방법원 공판시 서울중앙지검 담당검사 및 변호인측의 증거물 훼손방지 요구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서울중앙지검 담당검사와 증거물 특수처리(산화·글자퇴색방지)에 대해 지속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일각에서 진공포장 등의 방법으로라도 더는 산화를 막아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 데 대해 "진공포장은 현재 고려하지 않고 있다"면서 "오늘도 검찰 측에서 재판이 끝날 때까지 원형을 보존해달라는 요청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천안함 좌초설과 관련한 재판이 종결되면 현재 국방부 조사본부 내 유리관에 보관된 어뢰추진체를 국군정보사령부나 해군 2함대 등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