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23일 12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23일 12시 49분 KST

'아덴만 파병' 마치고 돌아온 SK 회장 딸 최민정 중위(사진)

연합뉴스

"신고합니다. 중위 최민정, 아덴만 파병 임무 마치고 복귀했습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딸인 최민정(23) 해군 중위가 6개월간의 소말리아 아덴만 파병 임무를 마치고 돌아왔다.

해군은 23일 오전 10시 30분 부산 남구 해군작전사령부 강당에서 최 중위가 소속된 청해부대 19진 입항 환영식을 열었다.

최 중위를 포함한 청해부대 19진 장병 300여 명은 4천400t급 구축함인 충무공이순신함을 타고 지난 6월 말 아덴만 해역으로 떠나 6개월 동안 파병 임무를 수행했다.

취재진이 복귀 소감을 묻자 최 중위는 손사래를 치며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최 중위는 전투정보보좌관 직책을 수행했다.

해군에서 전투를 담당하는 '함정' 병과에 속하는 최 중위는 내년 초 정기 인사를 앞두고 다음에도 전투부대에 근무하기를 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Photo gallerySK 회장 딸 파병서 복귀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