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23일 05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23일 05시 02분 KST

43년 만에 탄생한 '미스 이라크'에게 IS가 전화를 걸었다

1972년 이후 이라크 영토 안에선 43년 만에 탄생한 미스 이라크에게 대회 뒤 '이슬람국가'(IS)에 가담하라는 협박 전화가 걸려왔다고 쿠웨이트 일간 알와탄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miss iraq

보도에 따르면 19일 바그다드에서 열린 미인 대회에서 우승한 샤이마 카심 압델라만(20)에게 "IS에 가담하지 않으면 납치하겠다"는 협박 전화가 왔다.

대회 개최 측은 "압델라만이 전화를 받고 충격을 받았지만 '이런 협박에 굴하지 않겠다'고 말했다"며 "예정대로 내년 열릴 미스 유니버스 대회에 이라크 대표로 출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미인 대회 출전자에 대한 협박은 압델라만 뿐 아니었다.

이번 대회에 참가신청한 150여명 중 15명 정도가 이슬람 극단주의자의 살해 협박을 받고 중도 사퇴했다. 여성의 몸을 대중에게 보이는 미인 대회가 이슬람의 율법에 어긋난다는 게 일부 이슬람 보수파의 해석이다.

miss iraq

또 자신의 부족 출신 여성이 이번 대회에 출전했다면서 대회를 취소하라고 요구하는 일부 부족 지도자의 항의로 대회 일정이 두 달 미뤄지기도 했다.

이런 비판적인 사회 분위기 탓에 이번 미스 이라크 선발대회에선 수영복 심사를 없앴고 참가 여성은 노출을 최소화하는 긴 드레스를 입었다.

2006년에도 이라크에서 미인 대회가 열렸지만 "이단을 없애겠다"는 살해 협박을 받은 입상자 3명이 사흘 만에 자격을 취소해 달라고 요구하는 바람에 사실상 대회가 무산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