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23일 07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23일 07시 04분 KST

2억 주고 구입한 희귀 앵무새 알에서 병아리가 나왔다

GettyImageskorea

달걀을 이용한 사기가 적발됐다. 앵무새 애호가에게 일반 달걀을 국제 멸종위기 종인 홍금강앵무새의 알이라고 속여 판매한 범죄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서울 은평경찰서는 사기 및 야생생물 보호·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최모(31)씨를 구속하고 신모(42)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2일 밝혔다.”

“최씨 등은 작년 8월 지인을 통해 알게 된 전모(58)씨에게 "홍금강앵무 알을 사서 부화시켜 주면 우리가 앵무새를 고가에 팔아 수익금을 나눠 주겠다"고 속여 올 3월까지 16차례 사업 추진비용 등 명목으로 2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egg

이들은 달걀 30개를 부화기에 넣어 전씨에게 건넸다. 앵무새가 태어나기를 기대한 전씨는 애써서 알을 부화시켰지만, 이중 부화된 건 1개뿐이었다. 그리고 그 속에서는 병아리가 나왔다.

egg

나머지 29개의 달걀은 ‘유정란’도 아니고 ‘무정란’이었다고 한다.

'연합뉴스'는 “홍금강앵무는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 동식물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이 정한 2급 멸종위기 동물로, 환경부에 신고해야만 국내로 반입할 수 있다”며 “다 자란 홍금강앵무는 마리당 750만∼1천만원에 매매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