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22일 16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22일 16시 21분 KST

일본 법무성이 '혐한단체' 인사에게 내린 권고

일본 법무성이 혐한단체 관계자에게 혐오 시위를 하지 말 것을 처음으로 권고했다고 교도통신이 22일 보도했다.

법무성 인권옹호국은 2008∼2011년 3차례 걸쳐 도쿄 도(都) 고다이라시(小平) 시 조선대학교 앞에서 혐오시위(헤이트스피치)를 한 혐한단체 '재일(在日) 특권을 용납하지 않는 시민 모임(재특회)' 전(前) 대표에게 그런 행위를 하지 말라고 권고했다.

d

재특회 등 반한민족주의 성향의 일본인들이 2013년 5월 19일 재일동포에게 '특권'이 주어지고 있다고 비난하며 일장기를 들고 도쿄거리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는 모습

헤이트스피치와 관련해 일본 정부가 권고를 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재특회 전 대표 등은 조선대학 관계자들에게 "조선인을 일본에서 내쫓자", "죽여줄 테니 나오라"는 등 위협적인 언사를 반복했다.